2017.09.04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포토뉴스



유난히 무더웠던 날씨와 습한 장마도 지나가고 어느새 아침저녁으로 서늘한 바람이 붑니다. 귀청을 때리던 매미소리 대신 가을의 전령사인 청아한 귀뚜라미 소리가 그 자리를 대신합니다. 들녘엔 오곡백과가 탐스럽게 익어가고 과수원에 사과가 새빨갛게 익어가네요. 하늘은 높고 청명합니다. 이제 얼마 안 있으면 고3 학생들은 수시 원서 준비에 박차를 가할 테고 1, 2학년들은 추석까지 긴 연휴를 기대하며 가슴 설렐 겁니다.

이번 가을은 유난히 고생했던 여름의 뒤끝이라 더욱더 소중할 듯합니다. 하지만, 학생들은 오늘도 밤을 낮 삼아 자기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바로 야간자율학습을 말하는 겁니다. 2017년 9월의 첫날 학생들은 교실에서 복도에서 열공 중입니다. 너무 기특해서 기념촬영을 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