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2 (금)

  • -동두천 24.9℃
  • -강릉 20.4℃
  • 구름조금서울 25.3℃
  • 맑음대전 26.5℃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1.4℃
  • -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4.2℃
  • -강화 22.4℃
  • -보은 25.2℃
  • -금산 24.4℃
  • -강진군 26.6℃
  • -경주시 23.3℃
  • -거제 25.6℃

라이프

꿈을 안고 달리는 마법 열차, 캐나다 비아 레일

세계로 떠난 남녀


당시에는 그랬다. 고교 졸업 후 통과 의례처럼 치르는 행사 중 하나가 부산으로 가는 밤기차에 오르는 것이었다. 기차에서 밤을 지새운 후 부산 앞바다에서 떠오르는 해를 맞이하는 것. 20대의 시작을 낭만의 아침으로 시작하는 것. 20대를 눈앞에 둔 어린 고교생에게 이만한 유혹적 낭만이 또 어디 있을까?

하지만, 그곳에는 낭만이란 건 없었다. 몸 하나 편히 앉기 힘들 정도로 좁은 자리, 그 공간마저도 옆자리 아저씨에게 반 이상 점령당하기 일쑤였고, 담배에 찌든 냄새와 쉼 없는 코골이를 애써 이겨낼 만하면 들려오던 갓난아기의 울음 섞인 칭얼거림에 그나마 억지로 청하던 잠마저 이내 달아났다. 거기다 몽롱해져 가는 의식과는 반대로 너무나도 선명하게 열차 안을 메운 형광등 조명은 얄미울 정도로 밝았다.

잠듦과 깨어남을 반복하던 그 순간, 열차 안의 모든 불이 갑자기 사라졌다. “정전입니다. 금방 다시 켜집니다.” 승객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돌아다니던 역무원의 다급함과는 어울리지 않는, 정전이 만들어 낸 정적 속에서 그동안 숨죽이고 있던 밤하늘의 빛들이 하나둘 열차 안으로 들어오기 시작했다. 나지막이 빛나는 달빛이 먼저 열차 안을 돌아다니며 밤 기차에 매달려있던 사람들의 꿈과 낭만을 깨우자 이내 밤하늘을 밝히던 별빛마저 한가득 쏟아져 내려온다.

“정전이 끝났습니다.” 꺼져 있던 형광등의 눈부시게 밝은 불이 일제히 들어왔다. 열차 안을 가득 메우던 달빛과 별빛은 순식간에 모습을 감췄다. 잠깐이었지만 너무도 달콤했던 그때의 기억이 조금씩 희미해져 갈 무렵. 캐나다의 비아 레일(Via Rail Canada)을 만나게 됐다.

드넓은 설경을 보며

캐나다를 여행하는 가장 낭만적인 방법을 꼽으라면 두말하지 않고 기차 여행이라 답하겠다. 태평양의 도시 밴쿠버에서 대서양의 도시 핼리팩스까지, 그야말로 아메리카 대륙을 횡단하는 어마어마한 철도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건 바로 밴쿠버에서 위니펙까지의 구간이다. 2박 3일간 로키 산맥 곳곳을 훑으며 지나가는 이 구간은 누구나 탐할 만큼 매혹적이다.

그러나 한겨울에 로키 산맥으로 떠나는 기차 여행은 온 세상이 하얗게 덮이는 풍경이 한없이 아름다울 것 같아도 추위에 떨면서까지 시도해 보기엔 글쎄, 선뜻 내키지 않는다. 하지만 기차 안에서 따스한 핫초코를 손에 들고 눈 덮인 로키 산맥을 바라볼 수 있는 겨울 여행이라면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그런 설렘을 안고 기차에 몸을 실었다.


큰 몸집을 덜컹거리며 밤새 움직이던 기차는 고요한 겨울 호숫가 곁에서 걸음을 멈췄다. 삼삼오오 식당 칸으로 모여든 사람들은 아침을 먹기 위해 자리를 잡는다. 커다란 창문 옆에 놓인 테이블에 둘러앉자 저 멀리 여명이 비친다. 파란 겨울 그림이 창가에 새겨지는 것을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을 들이켠다. 아침을 맞이하기에 더없이 좋은 순간이다.



동요 없는 호수처럼 조용히 아침 식사를 마친 사람들이 하나둘 자리를 뜨자 이내 기차도 무거운 기지개를 켜며 천천히 산속으로 들어가기 시작했다. 어느새 차창 밖은 호숫가에서 나무숲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커피 한 잔과 책 한 권을 손에 쥐고 열차의 파노라마 칸으로 이동했다. 계단을 올라 만나는 열차의 2층 파노라마 칸은 지붕과 벽면이 모두 유리로 돼 있다. 덕분에 승객들은 일반 열차라면 한눈에 다 담을 수 없는 드넓은 풍경을 온전히 만끽할 수 있다. 창밖에 매달린 다양한 풍경을 안주 삼아 일행 중 한 명이 맥주 한 캔을 딴다. 하긴 눈앞에서 바뀌어 가는 그림들이 너무나 비현실적이어서 맨정신으로 바라보기에는 무리가 있겠지. 하얀 눈으로 뒤덮인 삼나무 가지들이 차창을 살며시 쓰다듬는다.



별과 함께 꿈속을 달리다

숲길을 지나자 밤사이 내린 서리로 뒤덮인 들판이 두 팔을 벌려 기차를 맞이한다. 어느새 길동무가 돼준 강물 위로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아침 햇살에 반짝이자 조용히 잠자고 있던 오리 떼가 ‘푸드덕’ 소리를 내며 날아오른다. 옆자리에서 말없이 차창 밖을 보시던 어머님께서 말씀하신다. “이 멋진 풍광들을 이렇게 편하게 바라볼 수 있다니… 이 기차는 꿈속을 달리는 기차 같아.” 그럴지도 모르겠다. 꿈속에서나 볼 법한 아름다움을 꿈꾸듯이 편한 자세로 바라보고 있으니 말이다. 기분 좋게 흔들리는 의자에 몸을 기대 책을 들었다. 마침 책 속의 아이도 깊은 산속을 여행 중이다. 아이와 함께 신비로운 숲속을 거닐다 잠시 고개를 들자 글 속에 숨어있던 풍경들이 눈앞에서 펼쳐진다.



꿈결처럼 감미롭던 시간, 얼마나 지났을까? 어느새 붉은 노을이 머물다 간 하늘은 까만 어둠으로 가득 찼다. 밤이 됐지만, 파노라마 칸의 불은 켜질 줄을 모른다. 정전인가? 하는 의구심 가득한 내 눈초리를 읽었는지 승무원이 말을 건넨다. “밤하늘의 달빛과 별빛을 볼 수 있게 실내 등을 최대한 줄였어요.” 그 세심한 배려 덕분에 머리 위로 떠 있는 수천 아니 수만 개의 별이 함께 달리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 옛날 밤기차에서 잠시간 누렸던 정적의 아름다움이 끝없이 이어지는 순간이다. 칠흑 같은 어둠을 헤치고 반짝이는 별들을 이정표 삼아 달리는 기차. 은하 철도 999가 검은 은하수를 유영하듯이 밤하늘 속을 달리는 지금 이 순간이 믿을 수 없을 만큼 아름답다. 꿈이 현실이 돼버린 마법의 기차 여행 속에서 슬픈 사실 하나는 종착역이 있다는 것.

시속 몇 킬로미터인가, 혹은 얼마나 빨리 도착하느냐가 모든 가치의 척도가 돼버린 세상이다. 그 속도에 떠밀려 우리도 모르게 많은 아름다움을 지나치지는 않았을까? 빨리 갈 수 있음에도 여행자들에게 천천히 바라보고 생각할 여유로움을 주는 캐나다 기차 여행. 빠르게 사는 것만이 최선은 아닌 것 같다. 




세 단어로 알아보는 캐나다


1. 150


2017년은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는 특별한 해다. 캐나다 전역에서 다채로운 행사와 축제가 열리고 있다. 캐나다 정부는 로키 산맥의 밴프 국립공원과 재스퍼 국립공원 등 모든 국립공원을 무료로 개방한다. 국립공원과 함께 캐나다 국립공원이 관리하는 국립역사유적지와 해양보전지역 모두 무료다. 


2. 전자여행허가(eTA)


캐나다는 과거 6개월 이내의 단기 체류 시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했다. 그러나 2016년 3월 15일 이후에는 사전에 온라인으로 전자여행허가(eTA)를 받아야 방문할 수 있게 바뀌었다. 캐나다 입국 시 반드시 필요한 사전 승인 제도가 생긴 것이다. 우리나라 여권을 소지한 사람이 6개월 미만으로 캐나다를 방문하거나 캐나다에서 항공편을 갈아타는 경우에도 eTA가 필요하다. eTA는 캐나다 이민국 홈페이지(www.cic.gc.ca/english/visit/eta-start.asp)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으며 비용은 약 7CAD(한화 약 6000원) 정도다. 다만, 항공편이 아닌 육로나 수로를 통해 캐나다에 입국하는 경우에는 eTA가 필요 없다. 


3. 가는 길 


본문에서 언급한 밴쿠버에서 위니펙까지 구간을 비아 레일로 이동하려면 우선 밴쿠버로 들어가야 한다. 에어캐나다를 이용할 경우 인천에서 밴쿠버까지 직항으로 9시간 35분이 걸린다. 공항에서 밴쿠버 시내 중심에 있는 퍼시픽 센트럴 스테이션으로 이동해 비아 레일에 탑승할 수 있다. 겨울 비수기를 제외하면 거의 모든 요일에 밴쿠버에서 토론토로 가는 열차가 출발하며, 열차 출발 시각은 오후 8시 30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