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9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포토

<포토에세이> 3년, 멈췄던 시계


1072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세월호. 물속에서 3년이라는 시간을 고스란히 보내 온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한다.


제주도로 향하던 세월호는 이제 목포신항으로 방향을 바꿔 마지막 항해를 준비하고 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고 3주기를 20일 앞둔 28일 오후 안산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에도 추모의 발길은 이어지고 추모객들의 눈물은 아직도 마르지 않았다. 9명의 미수습자가 온전한 모습으로 발견되기를 바라는 방명록의 문구가 오늘따라 더 진하게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