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3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포토뉴스

 

가슴 설레는 입학식


지금은 변화의 시대다. 변화의 물결이 너무 거세게 일고 있다. 배움만이 변화의 시대를 살아가는 최대의 무기이다. 이를 위해 55명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다. 100세 인생을 향하여 닻을 올린 순천연향중(교장 김경섭) 부설 방송통신중학교 신입생 입학식이 3월 12일(일) 오전 11시에 열렸다. 제2회 신입생 55명의 입학선서로 입학식은 막을 올렸다.


신입생 선서에 이어 김경섭 교장은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면서, 즐기면서 배우고, 건강을 잘 관리하면서 좋은 친구들을 만나 즐거운 배움의 장을 만들어 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환영사를 했다.



늦게 배우시는 할머니 모습에 감동


신입생 선서를 한 유소강(77세) 대표는 3남을 둔 어머니로 학업을 더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1월 말에 다니던 회사를 퇴직한 후 입학을 지원했다. 유 대표는 "입학식을 하니 가슴이 설렌다"면서 "자녀들이 이 학교를 잘 안내해줘서 늦게나마 진학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입학식에 함께 온 손자 김바른(24) 씨는 "나이가 많으시지만 늦게라도 배우고자 하는 할머니의 모습에 감동했다"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본교는 2016년 3월 13일 개교한 이후 2학년 재학생 49명, 1학년 신입생 55명(남 12명, 여 40명)을 맞이해 총 104명이 일반 중학교 수업시수의 80% 수준인 2686시간을 이수하게 된다. 교육과정에 편성된 시수는 방송, 정보통신 원격수업을 통한 수업과 출석 수업으로 한다. 이번 신입생은 93명이 원서를 접수, 1.86:1의 경쟁률을 보여 38명이 탈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