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톡톡] 학교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

2022.05.15 09:23:57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고 사회가 일상 회복에 돌입하면서 교육 활동에 제약이 많았던 학교 현장이 활력을 되찾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 모둠 활동, 토론, 이동식 수업 등 다양한 수업방식과 수행평가로 교육의 질을 높이고, 체험학습으로 학생들의 경험의 폭을 넓힐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진정한 학교 일상 회복을 위해선 준비해야 할 것이 많다.

 

학생 관계와 학력부터

 

먼저 코로나로 멀어졌던 학생 관계 회복에 힘써야 한다. 학교에 못 나오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같은 반 친구들을 만날 수 없었고, 나오는 날도 거리를 두고 최소한의 의사소통만 가능했다. 게다가 마스크 착용으로 비언어적 요소를 통해 서로 공감하고 이해하는 역량을 키우기 힘들었다. 감정코칭 등을 통해 학생들의 정서를 안정시키고, 심리적 거리를 좁히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

 

코로나 기간의 학습결손과 학력 저하를 회복해야 한다. 지난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로 학력 저하가 확인됐다. 학생들의 기초학력과 보통학력은 국어, 수학, 영어 전 과목에 걸쳐 코로나 유행 이전보다 유의미하게 하락한 결과를 보였다. 모든 학교급의 교원들도 학생들의 학력이 저하됐음을 느낀다고 입을 모은다. 그리고 지난해 기초학력보장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학력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높다.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학력 향상과 기초학력 보장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코로나 기간 중 교사와 학교는 교육 이외에 지나친 역할과 책임을 안았다. 교사는 교육 전문가가 아닌 방역·보육 전문가 역할을 부여받았고 학교는 교육기관이 아닌 방역기관, 복지기관으로 기능하며 정체성이 흔들렸다. 심지어 최근에는 방역 키트를 일일이 소분해 배부하고 복지대상자를 파악하고 취합하는 일에 매몰돼 본연의 업무인 교육 활동에 집중 못 하기 일쑤였다. 이 과정에서 교사와 학교는 교육이 아닌 다른 요인으로 인해 다발성 민원에 허덕이며 사기가 떨어지기도 했다.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일상 회복을 기점으로 교사의 역할도, 학교의 기능도 회복해야 한다. 사명감이나 희생이 아니라 전문성과 자발성을 바탕으로 교사에게 역할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 ‘교육의 질은 교사의 질을 넘지 못한다’는 말의 의미를 되새기고 교사가 교육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교육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교사가 학생을 이해하고 수업을 준비할 여건을 마련해주자는 것이다.

 

학교는 배움과 성장의 장으로 회복해야 한다. 단순히 코로나 이전에 했던 사업이나 행사를 다시 하는 걸 말하는 게 아니다. 진정한 학교 일상 회복의 시작은 코로나 상황에서 누적된 결핍을 교육공동체가 서로 채워주는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학교 비전을 공유하고 학교 자치역량으로 극복해 나가야 한다. 학교가 구성원 모두 함께 배우고 성장하는 장이 되길 기대한다.

김문환 경기 보개초 교사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l 지면광고 문의: 02)766-9400(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 : 정성국 | 편집인 : 박충서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