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창가에서] 친절은 전염된다

2022.07.03 08:40:18

미국의 어느 카페 드라이브 스루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 사건은 한 사람의 작은 선행으로부터 시작됐다. 그날따라 기분 좋은 일이라도 있었던 것일까?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어떤 사람이 커피를 주문하면서 "두잔 값을 지불할 테니 한 잔은 저에게 주고 한 잔은 뒤차 운전자에게 주세요"라고 했단다.

 

300대 연속 전달된 선의

 

의외의 친절을 경험한 뒷 차량 운전자 역시 일면식도 없는 뒷사람 몫의 커피값을 지불했다. 이렇게 전달된 결제는 무려 300대 연속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참 훈훈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이다.

 

인터넷만 열면 마음 불편하고 입에 담기 거북한 뉴스들이 넘쳐난다. 과연 인간사에 일어날 만한 일인가 의문이 들 정도로 천인공노할 소식을 접할 때도 있다. 그러나 ‘드라이브 스루 커피 이야기’와 같은 미담은 세상을 바라보는 혼탁해진 렌즈의 먼지를 말끔히 훔쳐내는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 일어난다.

 

친절과 선의를 베푸는 행동은 사회 구성원으로서 쓸모있는 존재라는 것을 스스로 확인하는 과정이 아닐까? 나의 작은 수고가 다른 이에게 도움이 됐을 때, 오히려 내 마음이 풍요로워짐을 경험하게 된다. 이때 내면에서 올라오는 만족감은 그 무엇과도 비교하기 힘들다. 향긋한 커피, 온갖 항산화 물질로 건강에 유익하다는 그 한잔을 내가 마시는 것도 좋지만, 동료의 책상 위에 한잔 올려둠으로써 자신의 정신 건강에 더 큰 이득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얼마 전까지 선거가 치열했다. 정치인들이 각종 봉사활동과 자선행사에 참석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냈다. 혹자들은 매스컴에 비치는 이들의 행동에 염증반응을 보이곤 한다. 의례적이고 가식적으로 보인다는 이유다.

 

그러나 연출된 행동도 사회적으로 선행을 장려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우선 그 행동으로 실질적 도움을 받는 이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리고, 적어도 아직 때 묻지 않은 우리 아이들이 그런 모습을 보면 은연중에 ‘베풀며 살아야 한다’는 의식이 싹트지 않을까?

 

보여주기식 행동이라도

 

이해관계가 깔린 계산된 친절이라도 봉사하고 남을 섬기는 태도는 장려할 만하다. 그들의 숨은 의도가 무엇이든, 짜인 각본에 의해 계산된 것이든 알 바 아니다. 봉사와 베풂, 친절은 그 자체로 의미와 가치가 있다.

 

필자가 사는 동네 근처에는 통행료를 받는 터널이 있다. 총구간이 단 몇 ㎞에 불과해 동전 몇 개로 충분하다. 다음에 그곳을 지날 때 용기를 내어볼 작정이다. 다음 차량 몇 대분의 통행료를 지불하려는 것이다. 과연 내 안에 어떤 마음이 일렁일지 기대된다. 거듭되는 변이로 전염 걱정을 하게 만들던 그 독한 코로나도 끝물에 접어든 것 같다. 이제는 퍼지면 퍼질수록 우리를 풍요롭게 하는 친절이 전염되어 나가길 바라본다.

김경도 세종 고운중 교사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l 지면광고 문의: 02)766-9400(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 : 정성국 | 편집인 : 박충서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