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의 새 책] 언택트 공부 혁명

2021.10.19 15:49:09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교육 현장의 고민은 날로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 키즈’라고 불리는 학생들의 학력 격차는 빈익빈 부익부 그 자체였기 때문이다. 대면 수업에 최적화한 기존 교육 방식의 한계가 드러난 것이다. 팬데믹이 변화를 재촉하기는 했지만, 디지털 시대의 교육은 달라져야 한다. 근본적으로 패러다임을 바꾸지 않고서는 교육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여기, 온라인 수업만으로 미국 내 아이비리그 진학률 1위를 기록한 학교가 있다. 우리가 학습 결손, 학력 격차의 원인으로 꼽았던 그 ‘비대면 학습’으로 말이다. 스탠퍼드대학교에서 설립한 공인 중등교육 기관, 스탠퍼드온라인고등학교 이야기다. 비결은 무엇일까? 이곳 학생들은 무엇을 공부하고 어떻게 배우고 있을까? 스탠퍼드온라인고 교장인 저자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한다. 

 

공부깨나 했다는 기성세대들이 철석같이 믿는, 공부에 대한 몇 가지 상식이 있다. ‘공부는 혼자 하는 것이다’, ‘반복 학습이 결과를 만든다’, ‘성적표를 거짓말하지 않는다’, ‘스트레스는 피할수록 좋다’는 것과 같은 것들이다. 불변의 법칙처럼 받아들였던 이 상식들을 향해 저자는 “모든 것이 뿌리째 바뀌어야 한다”고 단언한다. 이것들과 정확히 반대로 했더니 개교한 지 5년도 채 지나지 않아 역사 깊은 학교들을 제치고 최우수 교육기관에 이름을 올렸다면서. 
 

이뿐만이 아니다. 강의식 수업, 학년제, 교육과정, 시간표, 보충 학습…, 스탠퍼드온라인고에는 없다. 대신 액티브 러닝의 하나인 온라인 반전 학습(flipped learning)과 사회 정서 학습(Social and Emotional Learning, SEL), 웰니스(Wellness)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또 한 가지, 철학 과목을 가르친다. 저자는 과학기술 인재를 길러내는 STEM 교육기관에서 철학을 가르쳐야 하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철학의 본질은 기존의 상식이나 사물을 보는 관점에 의문을 제기하고 그 안에서 새로운 생각이나 가치를 창출하는 정신적 활동이다. 주어진 틀과 정해진 규칙을 깨고 새로운 흐름을 창조하는 게임 체인저의 힘과 맞닿는 지점이다.”
 

학생 스스로 배움을 디자인할 것(Design Your Learning), 시험은 궁극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때만 치를 것, 성적은 학생의 강점은 살리고 개선점을 찾아내 앞으로의 학습을 설계하는 참고자료로 쓸 것…. 이보다 이상적일 수 없는 교육 방침에 부러움과 함께 조바심이 생길 정도다. 
 

인공지능이 교사를 대체할 수 있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럴 일은 없다고 말한다. 인간적인 교류를 통해 학생의 니즈를 세심하게 살피고, 활발한 그룹 활동을 이끌어내는 능력은 여전히 인간이 앞선다는 것이다. 인공지능이 인간을 완전히 대체하기 전까지는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고 덧붙인다. 
 

팬데믹, 4차 산업혁명,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필수 역량, 창의 융합형 인재, 미래 교육의 방향… 우리 앞에 던져진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한다. 특히 온·오프라인의 문제를 넘어 우리가 지향해야 할 교육의 본질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호시 도모히로 지음, 정현옥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김명교 기자 kmg8585@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l 지면광고 문의: 02)766-9400(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 : 하윤수 | 편집인 : 박충서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