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1학기 미복귀해도 ‘이수 가능’ 열어놔

2024.06.14 11:37:17

교육부 의대교육 정상화 발표

“학년도 말까지 결손 보충 시,
과정 이수할 수 있도록 유연화”

 

정부는 의대 학생 정원 증원에 반발해 집단으로 수업에 복귀하지 않고 있는 의대 학생에게 탄력적 수업운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학년말까지 수업 결손을 보충하면 유급하지 않고 이수로 인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교육 정상화 브리핑을 열고 “탄력적 수업 운영을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 부총리는 “1학기에 학생들이 이수하지 못한 과목을 2학기에 추가 개설하거나, 학기 말에 유급 여부를 확정하지 않고 학년도 말까지 수업결손을 보충하면 그 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운영을 유연하게 전환하는 방안 등을 마련해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두 과목을 제대로 이수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재이수 또는 보완의 기회를 부여하거나 추가 학기를 통해 수업 기간을 확보할 것"이라며 "학년 간 교육과정을 일부 개편하는 방안 등 보다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의대생들의 조속한 학교 복귀가 우선이지만, 비상 상황을 감안하고 이와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이는 앞서 지난 12일 ‘의과대학 선진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의 대정부 건의문 발표에 포함된 내용이기도 하다. 당시 협의회는 ▲의과대학에 대한 안정적인 재정지원 ▲전공의 복귀 방안 마련 ▲탄력적 수업 운영을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 마련 ▲국시 응시 불이익 방지 조치 등을 건의했다.

 

이 부총리는 최대한 받아들여 대학 및 관계 부처와 협력한다는 방침도 브리핑을 통해 공개했다. 그는 “대학과 병원에 대한 획기적 투자를 통해 의학교육의 질을 담보할 것”이라면서 “내년부터 3년간 국립대 전임교원 1000명까지 증원, 연간 4000여 명 교육 가능한 임상교육훈련센터 설치, 보텀업 방식의 행·재정지원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병규 기자 bk23@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 문의 : 02) 570-5341~2 / 광고 문의: sigmund@tobeunicorn.kr ,TEL 042-824-9139, FAX : 042-824-9140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발행일) : 2016. 11. 29 | 발행인 : 문태혁 | 편집인 : 문태혁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