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마을정원 만들기에 이어 긴급돌봄으로 이웃사랑 실천

2022.01.26 10:22:42

벌터온(ON) 송진영 대표의 어린이 사랑

수원 권선구 서둔동 주민 송진영 씨(47)가 이웃사랑을 처음 실천한 곳은 4년 전 벌터마을 놀이터. 벌터는 서둔동 지역의 옛지명. 그의 눈에 비친 당시 놀이터는 우범지대였다. 지저분하고 술병과 담배꽁초가 뒹굴렀다. 한마디로 무서운 놀이터. 초교 1학년 아들을 둔 엄마로서 ’이건 아니다‘ 싶었다. 벌터문화마실(대표:한문희)을 통해 같은 고민을 하고 뜻이 같은 마을 주민들과 벌터온(ON)이라는 자발적인 마을공동체를 결성하였다. 그는 청소를 하고 순찰을 돌고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놀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들고자 하나하나 실천에 옮겼다. 놀이터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200명의 주민동의서를 제출하고 마침 한 마을 주민이 신청한 주민참여예산제와 함께 반영이 되어 위험한 바닥 교체와 CCTV 설치 성과를 거두었다.

 

안전한 놀이터 만들고 놀이 통해 어린이 꿈 키워

 

그는 우선 안전한 놀이터를 만들고 거기서 아이들과 놀았다. 안전교육을 하고 우리의 전래놀이를 지도하며 아이들과 친구가 되었다. 비석치기, 술래놀이, 고무줄놀이 등을 하며 놀았다. 모인 인원만 40명 정도였다. 아이들이 원하는 놀이터를 만들기 위해 놀이터 디자인 워크숍도 가졌다. 놀이터는 미래의 우리 집이라는 생각으로 아이들의 상상력을 북돋았다. 그는 꿈꾸는 서둔동의 미래를 만들고 싶었다.

 

그는 마을정원 만들기에도 도전했다. 골목 곳곳에 쓰레기가 쌓여 있는 마을을 꽃이 있는 마을로 바꾸려는 것. 시민참여형 마을정원 만들기로 조성된 6곳을 모두 이어받아서 유지관리하고 신규로 조성 중이다. 아이들과 미니정원 10곳을 만들어 국화, 제라늄 등 꽃을 심어 마을을 환하게 했다. 그는 아이들과 함께 흙을 만지는 것이 좋았다. 아이들은 정원의 꽃을 누군가 뽑아 간 것을 보고 속상해했지만 어느 할머니가 꽃을 심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서호초등학교와 연계해 200여 명의 아이들이 정원만들기에 동참했다.

 

 

현재 그는 마을공동체 벌터온(ON) 대표다. 작년부터 경기도형 아동돌봄 공동체를 벌터마을회관에서 운영하고 있다. 가정 돌봄의 공백을 채우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 현재 20명의 아이들이 돌봄을 받고 있다. 만 5세부터 12세까지가 대상인데 현재 미취학 아동 3명이 포함되어 있다. 이 공동체는 ‘마을이 키우는 아이:모두의 꿈타래’를 지향하고 있다. 그의 어린이와 마을 사랑이 범위를 넓힌 것이다.

 

벌터온에서 아동돌봄 공동체 이끌어

 

여기에서 그가 하는 일은 점심과 저녁 식사 만들어 제공하기다. 전래놀이, 보드게임 등 놀이 프로그램과 수공예, 천연제품, 업사이클링을 진행한다. 1일 수학 등 기초학습을 지도한다. 아이들의 정서적 안정을 꾀하려는 것이다. 이곳에서 부모가 늦게 귀가하는 아이들을 돌보고 있다. 그의 근무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저녁 7시까지다.

 

그가 여기서 힘들었던 점을 이야기 하나. “당신 돈 받고 이 일하는 것 아니냐?”는 주위의 시선이다. 그가 경기도와 수원시로부터 지원받는 1년 예산은 2천만 원으로 2023년까지만 지원된다. 이 돈은 돌봄아이들 20여 명의 1년치 점심과 저녁 식사, 프로그램 재료비, 강사비, 인건비, 운영비가 모두 포함된 금액이다. 그의 보수는 40대 여성으로서 받는 최저임금에도 한참 못 미친다. 다행히 시간이 흐르면서 오해가 풀렸다고 한다. 벌터온 회원 23명이 함께 하여 힘이 나며 사랑하는 가족들이 함께 해주어 더욱 감사하고 응원이 된다고 말한다. 또한 회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가족의 사랑과 응원이 없었다면 모든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한다.

 

그는 아이들과의 활동에서 보람을 찾고 있다. 어느 가을날,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하는데 아이들이 놀이의 재미에 흠빡 빠져 땀을 흘리고 상기된 얼굴을 보았던 것. 스마트폰에 빠지지 않고 친구들과의 건전한 놀이에 목말라 함을 목격했다고 한다.  그래서 "마을에서 유년시절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주자!"고 다짐했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의 ’놀이터구조대‘를 통해 영감을 받았고 아이디어도 여기서 떠올랐다고 전했다.

 

마을은 애향심의 원천, 삶의 추억과 위안이 되는 곳

 

주위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물었다. 아이들과 즐겁게 놀아 줄 수 있는 분이면 환영한다고 했다. 괴외공부가 아니라 기초학습 지도와 몸으로 놀아주는 것이다. 전래놀이를 함께 하면 더육 좋다고 한다. 재정으로는 벌터온 회원들이 내는 월회비 2만원이 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지난달 난방비와 전기료 40만원도 여기서 해결했다고 한다. 기부금도 대환영이다. 마을의 아이들과 마을 활동에 소중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왜 어린이 사랑에 빠졌을까? 마을 아이가 집에만 머물지 않고 마을에서 놀며 예쁜 마을을 스스로 가꾸고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애향심을 키우고 싶었단다. 또 아름다운 추억을 안겨주고 싶었던 것. 내 고향이 삶의 일부분이 되고 유년시절의 추억이 어려울 때 위안이 되게 하는 것은 마음껏 마을에서 뛰어놀아야 한다는 것.

그는 지금 벌터온이 ’벌터마을회(대표:송현재)‘로부터 ’무상으로 임대해 사용하는 벌터마을회관(구 벌터경로당) 땅 기증자와 벽돌을 하나하나 쌓아올린 동네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작년 긴급돌봄 개소식에 당시 벽돌 쌓던 어르신이 와서 “아이들이 뛰어 노는 것을 보니 감격스럽다”고 했던 말을 떠올린다. 이런 공간이 마을에 존재함으로써 마을 사람들이 가까워지고 소통의 공간이 생겨나고 따뜻한 정을 주고받을 수 있기에 하는 말이다.

 

송 대표는 아이돌봄 사업을 앞으로도 계속하고자 한다. 이 벌터온의 활동과 ‘마을이 키우는 아이:모두의 꿈타래 돌봄’이 가정의 빈틈을 메워주고 세대간 장벽을 허무는 열린 공간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2년간 중단된 주민 모두가 참여하는 마을축제를 다시 열고 싶은 계획도 밝혔다. 벌터라는 커다란 마을에서 함께 어울리며 따뜻한 아이로 성장하길 바라는 것이다. 놀이터 사랑에서 마을 사랑, 지금의 돌봄, 공통분모는 어린이 사랑이다. 이웃사랑 마을공동체가 곳곳에서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영관 교육칼럼니스트 yyg99@hanmail.net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l 지면광고 문의: 02)766-9400(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 : 임운영 | 편집인 : 박충서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