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교생 희망 직업 1위 ‘교사’, 초등은 3위

2022.01.18 14:54:38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발표
초등 부동의 1위는 운동선수
‘컴퓨터공학’ 희망 순위 상승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중·고교생의 장래희망 직업 1위가 전년과 같이 교사로 나타났다. 초등학생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교사가 3순위를 기록했다. 또 온라인 기반 산업 증가로 코딩 프로그래머, 가상현실 전문가 등 컴퓨터 공학자나 소프트웨어 개발자 희망 직업이 전년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지난해 6월 1일부터 7월 13일까지 초·중·고교생 2만3367명, 학부모 1만5257명, 교원 28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2021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초등학생의 희망직업 1순위는 운동선수(8.5%)였다. 2위는 의사(6.7%), 3위는 교사(6.7%)였으며 4위는 크리에이터(6.1%), 5위는 경찰관·수사관(4.2%)로 나타났다. 중·고교생의 희망직업 1순위는 교사였다. 중학생은 9.8%, 고등학생은 8.7%가 교사를 희망했다. 중학생의 2위는 의사(5.9%), 3위는 경찰관·수사관(4.3%)이었으며 고등학생 2위는 간호사(5.3%), 3위는 군인(3.5%)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중·고교생 사이에서는 컴퓨터공학자와 소프트웨어 개발자 순위가 높게 나타났다. 고등학생 사이에서는 7위에서 4위(3.4%)로, 중학생에서는 11위에서 8위(2.7%)로 각각 올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산업 발달에 속도가 붙으면서 해당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학생들이 희망 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로는 ‘좋아하는 일이라서’가 초 53.9%, 중 48.5%, 고 43%로 가장 많이 응답했다. 반면 희망직업이 없다고 응답한 학생을 대상으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중학생의 50.2%, 고교생의 49.5%가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아직 잘 몰라서’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이 희망하는 전공 계열은 보건 16.1%, 예술 15.7%, 교육 15.2%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남학생의 희망 전공 계열은 공학 17.9%, 교육 14.1%, 정보통신기술 11.8%인 반면, 여학생은 보건 21.9%, 예술 20.3%, 교육 16.1% 순으로 응답해 관심 분야에 차이를 보였다.

 

교원 대상 조사 결과 학교 진로교육 계획 수립 시 의견수렴 대상으로 초등학교는 교사 95.4%, 중·고등학교는 학생(중 90.3%, 고 89.8%)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학생 1인당 평균 예산은 초등학교 2.44만원, 중학교 6.75만원, 고등학교 4.96만원으로 중학교는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교 진로전담교사와 학교 관리자 모두 학교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한 필요 요소로 ‘전문성 있는 진로교육 인력확보 및 역량제고’를 꼽았다. 진로전담교사는 ‘진로교육 관련 예산 및 환경 지원’(초43.3%, 중 43.4%, 고 31.1%)을, 학교 관리자는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한 학교 교육과정 및 수업개선’(초 41.9%, 중 38.4%, 고 38.1%)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정병익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미래사회는 변동성, 불확실성, 복잡성을 특징으로 하므로 우리 학생들은 현존하는 직업을 선택하기 보다는 스스로 진로를 설정하고 개척할 수 있는 역량을 길러나가야 한다”며 “2022 교육과정 개발과 발맞춰 학교 진로교육을 내실화하는 한편, 학교 밖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하기 위해 지역사회 연계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l 지면광고 문의: 02)766-9400(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 : 임운영 | 편집인 : 박충서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