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희망교육사랑 카페 15주년, 회원 5만명 목표의 해

2021.01.18 12:32:13

Daum 교육전문 반광득 카페지기를 만나다

2010년 교직에서 퇴직 후에도 교육전문 Daum 희망교육사랑 카페 운영자인 반광득(72) 카페지기. 하루 3시간 카페 운영에 전념하고 있다. 교직실무도서 ‘交感하는 校監의 길잡이’ 저자이기도 한 카페지기를 서면 인터뷰로 만났다.

1. 카페 개설 동기

2006년 시흥 월곶중 교감 당시 관내 교감들과 업무를 공유하기 위해 개설한 교육 카페가 전국에서 많은 교원들이 회원으로 가입하면서 지금은 회원수 4만 8천여명에 70여개의 교육자료 게시판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개설 15년째를 맞이하면서 하루 평균 1만 여명이 카페를 활용하고 있으며 전국 교육가족의 멘토와 힐링 역할을 하고 있어 자부와 긍지를 가지고 있다.

 

2. 카페의 특징

그동안 카페를 운영하면서 많은 교원들이 이외로 교직실무에 대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교원복무, 교육과정, 학교경영, 교직실무 지침 등 자료를 탑재 하여 교직실무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인사발령과 승진에 관심이 많은 회원들을 위해서 매년 발표되는 인사, 승진 발령소식과 교감승진규정, 그리고 승진 예상자료 등을 올리므로 승진에 관심이 많은 회원들에게 유용한 카페로 인정받고 있다.

 

3. 15년간 운영한 카페지기 소감

교장 정년퇴임 당시에는 열성적인 회원에게 카페를 양도하겠다고 다짐했었는데, 지금은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는 후배 교육가족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운영하겠다는 생각하고 있다. 저작권에 저촉 자료로 경찰에 고발당해 정신적, 물질적 피해도 입었고 일부 회원의 악플로 마음의 상처를 받은 적도 있었으나 격려의 댓글이나 용기와 희망을 주는 회원들이 많이 있어 지금까지 이 자리에 있다.

 

4. 교육전문 카페의 저명도

전국에 수 십 종류의 교육카페가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꾸준히 운영되고 있는 카페는 5개 미만이다. 회원 수나 하루 방문인원으로 보면 희망교육사랑이 가장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으며, Daum카페에서 매주 선정하는 교육/학문부문에서 유일하게 희망교육사랑이 30위 안에 꾸준히 들고 있다.

 

5. 카페 올해 활동 계획

작년 교직실무도서인 ’交感하는 校監의 길잡이‘를 출간하여 회원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았는데, 금년에도 개정판을 4월 초순경에 출간할 예정이다. 교감자격연수대상자 면접고사 컨설팅, 올해 첫사업으로 퇴직교원 대상 광교산 등반대회를 9월에 개최할 계획이다.

6. 카페 역점 사업

상호협력을 체결한 교육사업 업체와 업무제휴를 하여 각종 홍보 자료를 제공함으로서 원격직무연수 및 전문직 컨설팅 등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학폭전담 변호사를 위촉하여 학교에서 생기는 교원소청 등 분쟁이나 형사상, 민사, 가사, 행정 등 제반 법률적인 문제를 자문한다.

 

7. 앞으로 나아갈 방향

교육전문 카페로서 회원들의 멘토 역할과 힐링 서브 역할은 계속되고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카페주관으로 가능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카페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유능한 운영자가 나타나면 카페지기를 위임할 생각이다.

 

8. 전국 회원에게 당부사항

회원들의 소통과 휴식 공간으로 활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고, 교 육정보 교환의 장으로 운영되도록 회원 모두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 올해는 회원 5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고있어 교장, 교감선생님은 교직원들에게 카페 홍보와 가입을 적극 권유, 축적된 방대한 자료를 더 많은 교육가족이 공유했으면 한다.

 

9. 그밖에 하고 싶은 말

카페 운영비가 필요할 때가 있다. 현재 ‘만원의 행복’ 캠페인을 전개하여 교육사업체와 관심 있는 회원들의 후원금으로 매월 우수회원 시상 및 각종 교육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현직교원과 퇴직교원들이 주축이 되어 자생적인 봉사단체를 구성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희망교육사랑 카페 주소

http://cafe.daum.net/shm16

이영관 교육칼럼니스트 yyg99@hanmail.net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 지면광고 문의 : 02) 6289-6289(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편집인 : 하윤수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