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김영 시인, 여성 최초로 전북문인협회 회장 당선

2021.01.12 12:37:52

양영아 수필가는 제33회전북수필문학상 수상

교원문학회(회장 김계식 전 전주교육장)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제김영(사진, 전 전북 만경여고 교사) 시인이 구랍 20일 (사)한국문인협회 전북지회(전북문인협회) 제32대 회장에 무투표 당선됐다. 그동안 남성문인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져 온 전북문인협회 회장에 여성이 당선된 건 김제김영 시인이 사상 처음이다. 임기는 올 2월 취임과 함께 시작되며 그로부터 3년이다.

 

김제김영 신임 회장은 1958년 전북 김제에서 태어났다. 전북대학교 사범대학원을 졸업하고, 김제 만경여자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2016년 2월말 명예퇴직했다. 1995년 ‘자유문학’으로 등단한 김제김영 시인은 두리문학회장ㆍ전북여류문학회장ㆍ전북시인협회장ㆍ한국문협김제지부장을 역임했고, 현재 교원문학회원이면서 전북예총 부회장, 한국문인협회 이사를 맡고 있으며 김제예총 회장 임기 만료(2021년 2월)를 앞두고 있다. 저서로 2020중소출판사 출판콘텐츠 창작지원사업 선정작인 ‘파이디아’를 비롯 ‘눈 감아서 환한 세상’ㆍ‘다시 길눈 뜨다’ㆍ‘나비 편지’ㆍ‘수평에 들다’ 시집 5권과 수필집 ‘뜬 돌로 사는 일’ㆍ‘쥐코밥상’ㆍ‘잘 가요 어리광’, 그 외 위인동화와 학습서 등이 있다. 전북문학상ㆍ전북시인상ㆍ전북여류문학상ㆍ석운문화상ㆍ두리문학상ㆍ월간문학상ㆍ석정촛불시문학상ㆍ윤동주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김제김영 신임 회장은 “전북문인협회의 발전과 문인들의 위상과 권리 증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봉사하겠다”며 “지역문인협회 활성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과 운영을 비롯해 해외 문학단체와의 교류를 추진하고, 회원 작품 다국어 번역 출간, 문화 관련 잡지사와 협약 체결을 통한 회원들의 작품 발표지면 확보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원문학회원인 양영아(전 전주신성초등학교 교사) 수필가는 구랍 22일 제33회전북수필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임원진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양영아회원은 2010년 ‘대한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슴베’ㆍ‘불춤’ 두 권의 수필집이 있다. 지난 해 영호남수필문학협회 전북지부가 수여하는 제3회완산벌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장세진 전 교사, 문학⋅방송⋅영화평론가 yeon590@dreamwiz.com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 지면광고 문의 : 02) 6289-6289(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편집인 : 하윤수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