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1·중1 매일등교 ‘반대 빗발’

2020.09.24 12:09:55

일선 “의견수렴 없이 결정”
반대 시민청원 10건 넘어
서울교총 “정책 협의” 촉구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초1·중1 학생들의 매일 등교로 확대하되 등교인원 밀집도에서 제외시키는 방안을 교육부에 제안한다는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학교 현장에서는 시기상조라며 우려하고 있다.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가 늘어날 수도 있는데 지나치게 성급하게 정책을 제안한 것이 아니냐는 진단이다.

 

최근 서울 관내 교원, 학부모들은 이번 시교육청의 정책 추진에 대해 “현장의 의견 수렴 없이 너무 성급하게 결정했다”고 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시교육청 시민청원에는 초1·중1 학생 매일 등교에 반대하는 글이 연일 올라오고 있다. 24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반대 청원은 10건을 넘어섰다. 이처럼 시교육청 청원에 같은 내용으로 여러 글이 게재되는 경우는 드물다. 그만큼 반대의 뜻이 강하다는 반증이다.

 

청원 동의자는 300명이 넘는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청원이 올라온 지 일주일이 채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하면 결코 적지 않은 숫자다. 시교육청 시민청원은 등록 후 30일 동안 시민 1만 명의 동의를 받아야 답변을 얻을 수 있다.

 

청원 내용 역시 시교육청의 독단적 결정이 교육구성원들을 코로나19 위험으로 내몰고 있다는 부분이 주를 이루고 있다.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석연휴 특별 방역기간 직후 초1·중1 학생들의 매일 등교로 확대하되 등교인원 밀집도에서 제외시키는 방안을 교육부에 제안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21일 유은혜 부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관련 내용을 재차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추석 연휴가 지나고 코로나19 상황을 봐야 한다”고 한발 빼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 대해 서울교총(회장 김성일)도 23일 성명을 내고 “중대한 사안을 발표하기 전 교원단체 등을 통해 현장과의 협의를 우선시 해야 한다”며 “조만간 현장 목소리를 듣는 청취의 장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서울교총은 “무엇보다 학교가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학교교육과 방역의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교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현장 밀착형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논의의 장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초1보다 고1 등교가 우선시돼야 한다는 이야기가 우세하다”면서 “방역 지침을 최대한 지키는 선에서 등교나 대면 수업을 늘리는 방안을 협의 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병규 기자 bk23@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 지면광고 문의 : 02) 2271-1406(세종애드컴)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편집인 : 하윤수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