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입국 다문화학생 ‘벌써 적응’

2020.08.10 08:52:22

대전 산내초 ‘특별한 다문화 교육’

한국어 모르는 중도입국 학생에
모국어강사 ‘2주 밀착지도’ 지원

코로나19 교육공백 위기에도
‘블렌디드 러닝’ 효능 극대화
IT기기 지급 및 1:1 맞춤 지원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대전 산내초(교장 윤종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교육 사각지대에 놓인 다문화 학생들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여 단 한명도 소외되지 않도록 조치해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7월에 입학한 베트남 출신 중도입국 6학년 여학생은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기간 임에도 일상생활에 대해 간단히 말로 묻고 답하는 정도의 한국어 의사소통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어의 특성인 존댓말의 규칙도 어느 정도 파악한 상태다. 낯선 환경 속에서도 밝은 모습으로 활기찬 학교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지역에서 이 학교만 운영하는 ‘입급적응 프로그램’ 덕분이다. 이는 2주 동안 모국어 강사가 그 학생만을 밀착 지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도 4명의 학생이 이 프로그램으로 학교에 잘 안착한 상황이다.
 

온누리학급(한국어학습 지원 학급)을 운영하는 이현희 교사는 “5∼10%의 한국어 능력을 학습한 상태”라며 “한글 자모음 및 생활 한국어를 집중적으로 가르치는 동시에 학교생활 전반의 안내와 통역을 제공해 적응을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문화 정책학교인 산내초는 적지 않은 기간 다문화 학생을 돕기 위해 체계적인 연구와 현장적용을 통해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그 덕분에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연기됐을 때도 발 빠르게 대응했다.
 

부모 모두 외국인으로 구성돼 한국어 가정통신문을 알아볼 수 없는 3명에 대해서도 교육청과 협의 하에 ‘원어문 가정통신문’을 전달할 수 있었고, 이후 1대1 맞춤형 교육과 블렌디드 러닝으로 교육공백이 없도록 신경 쓰고 있다.
 

주현아 연구부장은 “한국어 능력 정도, 문화적 차이, 복지 프로그램 유무 등에 따라 다양한 방법과 교재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누리학급 15명 학생들 중 스마트 기기가 없는 경우 원활히 원격수업을 받을 수 있게끔 대여해줬다. 아직 한국 국적이 없어 EBS 회원가입이 어려운 학생들에게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부여해줘 EBS 두리안(한국어 배움터), e학습터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등교 후에도 온누리반 학생 중 한국어를 거의 하지 못하는 학생들의 수업 중 통역을 위한 ‘다(多)사랑 학습보조요원’(교육청 지원 프로그램) 4명을 지원해 큰 어려움 없이 교육받도록 돕고 있다. 베트남어 2중 언어 교사도 1명이 배치된 상태다.
 

이밖에도 ‘종합아트’와 ‘신나는 놀이체육교실’ 등 흥미를 일깨우는 예체능 방과후 프로그램도 원만한 교우관계 형성에 도움을 주고 있다.
 

윤종권 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다문화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기초학력 신장을 위해 온 교직원들이 노력하고 있다”며 “맞춤형 교육을 통해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행복한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병규 기자 bk23@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 지면광고 문의 : 02) 2271-1406(세종애드컴)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편집인 : 하윤수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