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2.5℃
  • 흐림강릉 17.5℃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3.2℃
  • 구름조금대구 16.7℃
  • 맑음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16.4℃
  • 맑음부산 22.3℃
  • 흐림고창 16.7℃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1.2℃
  • 구름많음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일곱 번 째 커피그림 개인전 여는 김영수 화가

“누구나 커피 그림에 도전할 수 있어요“

 

커피로 그림을 그리고 그림으로 마시는 가을의 커피향. 커피의 특별하고 아음다운 그림이 되도록 커피를 캔버스에 쏟는다. 천 년 전부터 사람과 동행했던 커피. 천 년 후에도 사람을 위로해 줄 커피. 커피 그림을 보고 있으며 따뜻한 삶의 향기가 느껴진다. 그렇게 커피에 애정을 갖고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커피로 열어가는 건강하고 행복한 그림을 그린다.

 

커피로 그림을 그리는 김영수 화가의 말이다. 그녀는 지난 7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수원미술전시관 3관에서 ‘천 년의 약속, 7번째 커피그림 개인전’을 열고 있다. 기자는 9일 오후 전시관 2층을 찾았다. 진한 커피 향내가 전시관을 가득 메웠다. 그녀는 관람객에게 따뜻한 커피 한 잔을 대접하며 자신의 작품으로 안내를 한다. 전시관에는 무려 60여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작품 모두 가을의 분위기에 딱 맞는 갈색톤이다.

 

그녀는 벽화작가로 알려져 있다. ‘대한민국을 벽화로, 엄마 품처럼’의 구호를 갖고 전국에 벽화를 그렸다. 얼마나 벽화를 많이 그렸는지 기네스 도전 한국인 운동본부에서 최고기록 인증을 받았다. 2017년 기준 총 50km 벽화를 그렸다. 김 작가 경력 30년 동안 그린 벽화 길이다. 지금도 변함없이 벽화를 그리고 있다. 얼마 전에는 수원 북수동 골목을 벽화로 물들였다.

 

 

벽화작가가 커피그림 작가로 변신한 것은 2007년. 커피그림 개인전을 처음으로 열었다. 처음엔 수채화를 그리던 그녀가 주로 벽화를 그렸다. 벽화 작업은 많은 노동을 필요로 한다. 장시간 작업에 심신이 지치고 만다. 그런 그녀를 구해 준 것이 커피 그림이다. 커피를 마시고 그림을 그리면서 위로를 받은 것. 커피가 그려내는 얼룩, 모양, 색깔 등에서 위로를 받았던 것.

 

지금 전시되고 있는 작품은 몇 개를 빼고 모두 3개월 이내에 그림 그림이다. 여기서 가장 오래된 작품은 2009년 작품이다. 이 작품은 커피그림이 변색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친구가 소장한 작품을 빌려 일부러 가져 나왔다. 커피 그림은 어떻게 그릴까? 간단하다. 인스턴트 커피 과립 알갱이를 물에 풀어 농도를 조절해 그린다고 알려준다. 그림의 소재는 주로 자연인데 꽃, 자연 풍광, 동물 등 다양하기만 하다.

 

또 캔버스에 맑은 물을 뿌리고 커피를 부어서 얼룩을 만들어 말리고 난 다음에 얼룩의 특징을 살려 그림을 그린다. 이렇게 그린 그림이 이번 전시회에서 ‘숲속’ ‘강아지’ ‘항아리’ ‘꽃신’ ‘파란 꿈’ ‘상상대로’ ‘생명’ ‘가을동화’로 탄생했다.

 

커피그림의 특징은 작업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는 것. 수채화나 유화는 디테일 표현에 많은 시간이 걸리지만 커피 그림은 한 순간에 그려낼 수 있다고 한다. 짧게는 5분∼10분 정도 걸리고 길어도 하루 이틀이면 작품을 완성할 수 있다고 알려준다. 그림에 기초가 없는 사람도 커피 그림 2시간만 배우면 커피와 물로 작품을 완성해 가져간다고 한다. 누구나 커피그림에 도전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녀는 커피 그림 그리는 방법 또 한 가지를 소개한다. 커피를 더운 물에 녹여 캔버스에 바탕을 칠한 후 드라이기로 말려서 그 위에 맑은 물을 떨어뜨려 지원 낸 후 반복해서 물방울을 떨어뜨린다. 작가의 작품을 향한 도전과 창의력은 끊임없이 이어진다. 작가의 상상력이 부럽기만 하다.

 

커피그림을 보는 관람객들의 반응은 어떠할까? 우리가 즐겨 마시는 커피가 그림의 재료 된다는 데서 우선 놀란다. 그리고 다양한 그림을 신기롭게 바라본다. 커피가 그려낸 조화로움에 감탄한다. 우리 잠시 생활의 여유 잠시 즐겨 보자. 커피그림 감상하는 기회를 갖자. 화가가 직접 타 주는 커피를 마시며 커피그림에 빠져 보는 것은 어떨까? 전시기간은 12일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