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맑음동두천 25.0℃
  • 구름조금강릉 27.3℃
  • 맑음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6℃
  • 연무대구 26.8℃
  • 박무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1℃
  • 박무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초등 - 프로젝트 수업] 기업가정신 교육을 위한 HEROES 프로젝트 ②

지난 호에서 기업가정신 교육과 업사이클링(Upcycling)을 통한 환경교육을 융합한 ‘HEROES 프로젝트’에 대해서 소개했다. 학생들과 HEROES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장 반응이 좋았던 활동은 작아서 못 입거나 싫증이 나서 버리는 청바지들로 작은 동전지갑이나 필통·파우치 등 학생들에게 필요한 소품들을 제작하고 판매한 활동이었다.

 

내가 버린 옷이 바다 생물이 죽을 수도 있다고?

학생들과 함께 버려지는 옷들을 업사이클링하면서 많은 대화를 나누었는데 아직도 한 학생과 나눈 대화가 긴 여운을 남긴다.

 

“선생님, 제가 가진 물건 중에서 제일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아세요?” 갑작스러운 학생의 질문에 당연한 듯 “책이나 학용품 아닐까?”라고 답했는데 그 학생한테서 전혀 뜻밖의 이야기를 들었다. “저도 업사이클링 활동을 하면서 안 사실인데, 제가 제일 많이 가지고 있는 물건은 바로 제 옷이었어요.” 그러면서 휴대폰을 꺼내서 낯선 사진 한 장을 보여주며 설명을 덧붙였다. “선생님, 이 사진은 제가 버려지는 옷에 대한 자료를 찾다가 우연히 알게 된 포르투갈 섬유 예술가의 작품이에요. 작가는 플라스틱과 더불어 해양오염의 주범인 섬유산업 폐기물로 해양오염을 경고하는 작품을 주로 만든다고 합니다. 제가 입고 버린 옷들이 바다 생물이 죽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 좀 끔찍했어요.”

 

그 학생과의 대화를 마친 후, 나 역시 ‘나는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옷을 입고 버렸을까? 내가 버린 옷들은 다 어떻게 되었을까? 내가 버린 옷들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하는 질문들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이런 질문들은 학생들과 함께 공유하면서 우리가 알고자 하는 답들을 찾아갔다. 패션산업에 대해 조사하면서 알게 된 것들은 충격 그 자체였다. 쉽게 사고 쉽게 버리는 옷들 때문에 가난한 나라의 아이들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의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고 있었고, 사람들의 욕심으로 인해 환경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파괴되고 있었다. 무엇보다 이런 악순환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다행히 우리는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 창의적으로 노력하는 기업과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또한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고 있음에 안도하면서, 우리도 그들처럼 친환경적인 의류 소비와 활용 방법을 모색하게 되었다.

 

수업설계

수업설계 방향은 프로젝트기반 학습이다. 학생들 스스로 문제를 찾고, 직접 그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학습효과를 높이기 위해 여러 과목과 융합수업이 가능하도록 설계하였으며, 교과 학습주제를 기본으로 프로젝트수업 주제를 재구성하여 운영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