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4.7℃
  • 연무서울 11.7℃
  • 박무대전 10.3℃
  • 박무대구 11.6℃
  • 맑음울산 16.3℃
  • 박무광주 12.7℃
  • 맑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많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13.5℃
  • 구름조금경주시 11.5℃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현장

“하늘에서 보니 우리 동네가 한 눈에!”

■국무총리상 우성재․권용인․안두원․서원교 교사

드론 이용 ‘하늘뷰’ 지도 개발
460개 학교와 랜드마크 촬영
즐거운 수업…학습목표 달성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여러분! 머릿속에 떠오르는 장소를 중심으로 우리 고장의 모습을 그려보세요.’ ‘네!’
 

초등 3학년 사회교과서 ‘우리 고장의 모습’ 단원에 실제 등장하는 지문이다. 이 단원의 목표는 자신의 머릿속에 있는 정보로 간단한 지도를 표현해보는 심상지도 그리기이지만 구체물을 통해 개략적 개념을 형성할 수 있는 초등 3학년의 발달단계상 너무 어렵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하늘에서 내려 본 우리 고장(사회)’으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우성재 경북 고령초‧권용인 경북 울진초‧안두원 경북 삼근초‧서원교 경북 후포초 교사는 이런 점에 주목했다.
 

이 자료는 말 그대로 우리 고장을 하늘에서 내려다 볼 수 있는 다각도의 입체 지도 ‘하늘뷰’가 핵심이다. 자신이 잘 알고 있는 주요장소, 즉 학교나 도서관 등 랜드마크를 기준으로 360°로 돌려가며 우리고장을 살펴볼 수 있다. 또 VR기기를 착용하고 영상을 클릭하면 보다 실감나게 내려다보는 체험도 가능하다. 
 

심사위원들은 “고장의 모습에 대한 장소감, 현장감을 교수-학습하기에 적합한 자료로 현장 활용도가 높다”며 “오랜 시간 노력을 들여 제작된 자료로 현장 교육에 기여가 크다고 생각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안두원 교사는 “기존의 구글맵이나 네이버지도에도 위성지도가 있지만 수직으로 내려다본 평면 모습뿐이고 대부분 대도시 위주로만 제공돼 지방의 경우에는 지역의 모습을 알아보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UHD 화질 수준의 입체지도로 지역을 한 눈에 살펴 볼 수 있는 자료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교사들은 이를 위해 1년여 기간 동안 드론을 띄워 경북지역 460여개 학교, 시청이나 경기장 등 랜드마크 100여 곳을 직접 촬영했다. 안 교사는 “주말을 모두 반납하고 사비를 들여 경북지역 전체를 돌아다니며 완성한 자료”라며 “정말 힘들고 무모한 도전이었지만 아이들과 이를 활용하는 교사들이 좋아하는 것을 보고 위로와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교사들이 일일이 촬영한 드론 영상은 웹페이지(www.urigojang.com)에 업로드 해 플랫폼 형식으로 검색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하늘뷰 화면에는 이밖에도 주변의 주요 장소, 문화재, 유래나 설화를 함께 살펴 볼 수 있는 기능과 보고 있는 지역을 심상도와 그림지도로 그려볼 수 있도록 백지도를 함께 탑재해 활용도를 높였다.
 

보조자료는 하늘뷰에서 본 우리고장을 조작 놀이를 통해 표현해 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3D프린터를 활용해 산, 집, 건물, 우체국, 하천, 병원, 도로 등 다양한 요소를 블록으로 만들었다. 학생들은 블록으로 표현한 지역의 모습을 바로 지도화 해보면서 심상지도 그리기라는 학습목표를 손쉽게 달성할 수 있게 된다. 
 

교사들은 무엇보다 아이들이 지루한 지도수업을 즐기게 된 점이 가장 큰 성과라고 말했다. 쉬는 시간에도 수시로 웹페이지에 접속해 자신이 아는 곳이 어디어디 인지 찾아보면서 마을의 모습을 훨씬 잘 표현할 수 있게 된다는 것.
 

교사들의 목표는 경북지역을 넘어 전국 모든 학교의 하늘뷰 자료를 데이터화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웹페이지에는 다른 교사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제작지원 페이지를 구축, VR영상 제작 방법과 3D프린트 활용 방법을 공유해 놨다. 이밖에도 활용하기, 공유하기 페이지를 만들어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권용인 교사는 “3학년 사회뿐만 아니라 2학년 ‘우리고장 탐사하기’는 물론 4학년 촌락의 자연환경 알아보기 등 다양한 학년과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며 “우리학교 ‘하늘뷰’를 만들고 싶은 선생님들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