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2 (월)

  • -동두천 20.4℃
  • -강릉 21.1℃
  • 서울 20.8℃
  • 대전 21.6℃
  • 천둥번개대구 21.7℃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4.5℃
  • -고창 23.5℃
  • 흐림제주 26.0℃
  • -강화 20.5℃
  • -보은 20.5℃
  • -금산 20.5℃
  • -강진군 24.9℃
  • -경주시 24.5℃
  • -거제 26.5℃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도서관 교육] Action 5 모형을 적용한 국민참여재판

- 『별을 보내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의 쟁점 중심 한 권 읽기

독서교육을 교과 수업과 효과적으로 접목할 수 없을까?
Action 5 모형은 미국의 정보 활용 모형인 ‘Big 6 skills’을 단순화시켜 경기 사서교사들이 만든 정보 활용 모형이다. 이 모형의 일반화 가능성과 효과성을 알아보기 위해 ‘Action 5 연계 국민참여재판 수업’을 실시했으며, 구체적인 사례를 소개하고자 한다.



Action 5를 적용한 한 권 읽기 수업 설계
중학교 3학년 사회 8단원 ‘일상생활과 법’의 성취기준은 법의 의미와 기능을 알고, 재판 절차를 파악해 분쟁 해결방법을 아는 것이다. 이에 따라 사회 교과서에는 분쟁사례로 심청전, 흥부전, 피노키오 그리고 선녀와 나무꾼 등의 짧은 예화가 소개되어 있다. 그러나 이런 예화를 통해 분쟁 해결 방법을 충분히 설명하기는 어렵다. 이를 보완하여 아이들의 학습동기를 유발하고 수업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청소년 문제를 다룬 『별을 보내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을 대상 도서로 정했다. 이 책들은 십대의 낙태, 다문화 및 왕따 문제를 다루고 있어 아이들의 수준과 흥미에 맞는다. 구체적인 수업 디자인은 다음과 같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