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월)

  • -동두천 16.3℃
  • -강릉 17.8℃
  • 박무서울 15.7℃
  • 박무대전 12.7℃
  • 박무대구 14.7℃
  • 박무울산 16.2℃
  • 박무광주 14.6℃
  • 맑음부산 17.3℃
  • -고창 16.9℃
  • 맑음제주 18.2℃
  • -강화 15.3℃
  • -보은 10.7℃
  • -금산 9.5℃
  • -강진군 12.3℃
  • -경주시 12.9℃
  • -거제 16.5℃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초등 뮤지컬] 나만의 교육뮤지컬 교육과정 설계하기

학교 학예회나 축제를 준비할 때에 많은 교사는 부담감으로 힘들어한다. 특히 행사가 가까워지고 공연 준비 막바지에 이르면 교육과정을 파행적으로 운영하거나, 수업 외의 시간까지 열을 올려 집중한 나머지 교사와 아이들 모두 탈진해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선생님! 저 다시는 공연 안 할래요”

교육 경력 3년 차에 아이들과 연극 작품을 준비하면서 가능한 모든 열정을 다 쏟아 부었다. 공연 2주 전부터는 아침활동시간부터 방과후시간 할 것 없이 활용 가능한 모든 시간에 집중적으로 연습했다. 팔의 각도 하나까지도 세세히 지적해 가면서 목에 핏대를 올려가며 지도한 끝에 장면들이 만족할 만큼 완성되어 갔다. 공연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아이들과 학부모, 동료 교사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그런데 한 아이가 다가와 나에게 벼락같은 말을 던지고는 눈물을 보이며 뒤돌아섰다. “선생님! 저 다시는 공연 안 할래요!”



속에 가지고 있는 끼가 준비 과정에서 밖으로 표현되지 않아 유독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아이였다. 다른 아이들보다 더 애정을 가지고 더 엄하게, 집중적으로 가르쳤 던 아이였다. 배움의 주인이어야 했을 아이에게 들은 초라한 한 줄 평. 마치 망치로 머리를 맞은 것 같은 둔탁한 충격에 한동안 시름시름 앓기까지 했다. ‘과연 내가 했던 것 들이 교육이었을까?’ 그때부터였던 것 같다. 내 생각이 아닌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 시작한 것이. 내가 옳다고 믿었던 것들이 무대에서, 교단에서 송두리째 틀릴 수도 있다는 것을 시리도록 아프게 깨달았다. 그리고 질문하기 시작했다. 아이들이 진 정 무얼 말하고 싶어 하는지, 아이 스스로도 지금까지 깨닫지 못했던 내면의 소리를 찾아내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질문한다.


과연 교육뮤지컬은 힘들기만 한 것일까? 교육뮤지컬,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 아이들과 교육현장에서 직접 교육뮤지컬을 실천하고자 한다면 다음의 질문들에 먼저 답해보자.


 <교육뮤지컬 기획 단계 점검표>

① 공연을 전제로 하는가?

② 콘텐츠를 창작할 것인가?

③ 작품 창작 · 연습 · 공연에 대한 예산이 얼마나 확보되어 있는가?

④ 지도 교사(팀)가 담당할 수 있는 범위와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

⑤ 공연 규모(학생 구성)는 어떻게 할 것인가?

⑥ 창작과 연습, 공연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이 교육적인가?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