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6.7℃
  • -강릉 -1.2℃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0.4℃
  • -고창 -6.0℃
  • 제주 0.6℃
  • -강화 -7.6℃
  • -보은 -7.6℃
  • -금산 -5.8℃
  • -강진군 -2.9℃
  • -경주시 -2.9℃
  • -거제 -0.6℃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대한민국만큼 학부모의 교육열기가 뜨거운 나라는 아마 없을 것이다. PISA의 학업성취도에서 해마다 우리나라 학생들의 성적이 상위권에 있고 초등교육과 직업 교육은 OECD 국가 중에 최상이라고 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OECD국가 중에서 대한민국 청소년들의 행복지수가 꼴찌라는 통계는 매우 부끄러운 일이다.


입시제도라는 거대한 산을 통과하지 못하면 결국 낙오자라는 낙인이 찍히고 학벌이 평생 지문과 같이 따라다니는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학부모님들의 선택은 단 하나밖에 없을 것이다. 따라서 대학입시라는 시스템을 잘 정비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학부모님들은 대부분 초중고대학 과정을 다 거쳤기 때문에 교육에 대해서는 누구나 한마디 정도는 할 수 있다.  그러나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첨단 정보화 사회와 매일 바뀌는 입시제도속에서 살아남으려면 학부모도 끊임없는 자기연찬이 필요하다.


학부모 스스로 진로교육의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  자녀에게 스스로 공부할 수 있도록 조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 삶의 진정한 가치가 무엇인지 충분히 따져보고 자문해서 올바른 직업 가치관을 심어주어야한다.  자식은 부모의 축소판이며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기 때문에 부모의 역할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기 때문이다. 학부모 자신부터 충분한 자기성찰을 하고 평생교육 시대에 풍부한 독서와 경험 그리고 학부모들끼리 다양한 모임을 구성하여 상호 피드백을 받아야 한다. 똑똑한 학부모가 있어야 똑똑한 자녀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교육현장에서 아이들을 만난 지도 꽤 오랜 세월이 흘렀다. 이제는 병아리 감별사처럼 아이들의 얼굴 표정, 언어, 사소한 행동만 봐도 심리를 파악할 수 있는 독심술사가 다 된 것 같다. 문제아들의 대부분은 학부모가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녀에게 “공부하라, 학원 부지런히 다녀라.”라고 말하기보다는 부부간에 화목하게 지내고 자녀의 진정한 모델이 된다면 자녀들이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느끼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