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15.5℃
  • -강릉 -10.1℃
  • 맑음서울 -13.7℃
  • 흐림대전 -10.6℃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0℃
  • 광주 -8.1℃
  • 맑음부산 -7.2℃
  • -고창 -8.9℃
  • 제주 0.0℃
  • -강화 -13.1℃
  • -보은 -11.9℃
  • -금산 -14.6℃
  • -강진군 -7.0℃
  • -경주시 -8.8℃
  • -거제 -5.6℃
기상청 제공

라이프

오로라, 밤의 신이시여!

세계로 떠난 남녀

우리의 세계 여행은 점점 클라이맥스를 향해 달려갔다. 옐로우나이프, 누구나 죽기 전 한 번은 마주하고 싶은 오로라가 존재하는 곳이다. 인생의 버킷 리스트에서 늘 상위권을 차지하는 오로라를 직접 볼 수 있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여행 시작 후 1년을 넘게 줄곧 따뜻한 나라로만 전전하던 우리는 기꺼이 영하 40도의 얼음 나라에 뛰어들기로 작정한다.


하지만 오로라 찬양에 앞서 캘거리에서 옐로우나이프로 가는 1,800km, 왕복 3,600km에 대한 웃음기 싹 뺀 이야기부터 시작해야겠다. 당시 우리에게는 돈보다 시간이 많았다. 캘거리에서 옐로우나이프로 가는 가장 쉬운 방법은 단 2시간이면 도착하는 비행기에 오르는 것이었지만 우리는 당연하다는 듯 렌터카를 선택했다. 캘거리 공항에서 차량을 렌트한 후 에드먼튼까지 반나절, 도로 옆 하얀 눈으로 뒤덮인 아름다운 세상을 바라보며 역시 차로 이동하길 잘했다고 우쭐대는 남편과 함께 희희낙락 거리며 도시를 빠져나가는 길이었다. 그날 따라 유독 자주 눈에 띄던 자동차 사고. 두 세 대씩 추돌한 사고는 예사 4중, 6중, 8중 추돌은 물론이고 거꾸로 뒤집힌 자동차도 여럿이었다. ‘아니, 캐나다가 이렇게 사고가 많은 나라였나?’ 고개를 갸웃거리는 찰나 남편이 소리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