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탐방

가을이라 그런가. ‘피고인’⋅‘귓속말’⋅‘조작’ 등 치열한 사회현실극을 방송해온 SBS가 로맨스 드라마를 평일 밤 10시대에 연속 편성했다.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와 수목극인 SBS드라마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그것이다. 물론 ‘수상한 파트너’와 ‘다시 만난 세계’가 SBS드라마스페셜로 방송되기도 했지만, 월~목요일 밤 10시대의 로맨스물 편성은 이례적이라 할만하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로맨스, 특히 로코로 약칭되는 로맨틱 코미디를 즐겨보지 않는다. 판타지물도 그렇지만, 딱히 볼만한 드라마를 찾지 못해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와 수목극인 SBS드라마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보게된 셈이라 할까. 그러고보니 ‘조작’과 ‘다시 만난 세계’에 이어 계속 월~목요일 밤 SBS 드라마 보기가 되어버렸다.
9월 27일 방송을 시작한 SBS드라마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전작 ‘다시 만난 세계’처럼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다시 만난 세계’와 다른 것은 검사들과 변호사 등이 등장하는 법정드라마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아예 정재찬(이종석) 검사가 주인공중 한 명으로 설정되어 있다. 그와의 로맨스 상대역은 남홍주(배수지)다.

우선 ‘국민 첫사랑’ 배우로 확실히 발돋움한 가수 수지와 이종석 그 조합의 판타지 로맨스만으로도 한껏 기대를 모은 ‘당신이 잠든 사이에’라 할 수 있지만, 7.2%(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시작한 시청률은 딱 한 번 두 자릿수를 기록했을 뿐이다. 14회(10월 18일)에서 10.0%로 시청률 최고치를 찍더니 28회 방송까지 두 자릿수에 오르지 못하고 말았다.

하긴 지난 해 9월 8일 종영한 수지 주연의 ‘함부로 애틋하게’도 그랬다. ‘함부로 애틋하게’는 배수지와 김우빈 조합에 100억 원쯤을 쏟아부은 사전제작드라마로 ‘’2016하반기 최고 화제작‘ 소리를 들었지만, 결과는 그게 아니었다. 첫 회 12.5%의 시청률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7회이후 한 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했다. 배우만으로 드라마를 보는게 아님이 새삼 확인된 셈이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예지몽이 극을 이끌어가는 판타지 로맨스다. 그것도 홍주⋅재찬⋅우탁(정해인) 등 3명의 예지몽이다. 홍주 혼자 꾸는 꿈의 나쁜 미래는 바꿀 수 없지만, 3명의 합작은 다르다. 나쁜 앞날을 바꿀 수도 있다. 그야말로 만화보다 더 황당하고 웃기는 이야기에 홍주와 재찬의 어렸을 적부터 만난 운명적 사랑이 얹혀지는게 기본 얼개다.

조교를 폭행해 뇌사에 이어 끝내 죽게 만든 갑질 교수에 대한 단죄 등 법의 지엄함이랄까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주고 있지만, 그로 인한 카타르시스가 가슴속으로 쏙 들어오지는 않는다. 냉탕과 온탕, 아니 천당과 지옥을 급속히 오가는 내용 전개라 그렇다. 옴니버스 구성으로 사건 여러 개가 마구 섞여 있는 것도 한 이유이지 싶다.

가령 범인과 피터지는 격투를 벌이는가 싶더니 갑자기 삼각관계 로맨스로 쭈욱 이어지는 등 뒤죽박죽 이야기 전개가 혼란을 주는 식이다. 지난 6~7월 방송한 ‘수상한 파트너’와 비슷한 구도인데, 남녀 주인공이 수시로 껴안고 키스하는 등 오히려 몰입 방해로 이어지기 일쑤다. 홍주가 “나 미쳤나봐. 시도 때도 없이 들이대”라고 인지 내지 반성하면서도 그 모양이다.

검사들과 심지어 일반 직원들까지 검찰 조직을 너무 희화하거나 가볍게 그린 억지웃기기가 거역스럽기도 하다. “3D로 케어해줄게” 따위 말끝마다 외래어를 예사로 구사해대는 홍주 엄마(황영희) 캐릭터는 또 뭔가. 재찬의 동생 정승원(신재하)도 고교생치곤 너무 나이들어 보이는 등 분장의 소홀함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