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학교경영

[중등 미술] 학생의 삶을 담은 교육과정 재구성 융합프로젝트 수업

수업의 변화를 위해 우리는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가! 입시와 경쟁 중심의 교육에서 학생의 전인적 성장을 위한 교육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갖고자 서술·논술형평가, 성취 평가제, 교육과정-수업-평가(기록) 일체화 등 무던히도 노력해 왔다. 과거에는 교사의 중요한 역할이 지식을 전달하고 인성을 가르치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학생들이 미래 사회를 살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시각으로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즉, 미래 사회를 살아갈 수 있는 핵심역량을 키워주는 교육과정, 배우는 즐거움과 동시에 통합적인 사고력과 창의력을 위한 교육과정 등 학생들이 스스로 지식을 융합하고 통합하여 새로운 지식을 생산할 수 있도록 미래 지식 역량을 갖춘 사람으로 성장시켜야 할 책무가 있다.


교과의 벽을 넘어선 주제 중심 교과융합프로젝트 수업

교과 간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새로운 지식이나 학문, 교과를 만들어내는 방식의 교과융합수업은 다양한 분야의 학습내용을 학습자에게 제공함으로써 학습자의 창의성이나 문제해결력 등을 기르는 데 적합하다. 특히 교과와 교과를 넘나들거나, 교과의 벽을 넘어선 주제 중심 교과융합프로젝트 수업은 학생들에게 삶에 대한 통찰적 성찰과 다양한 분야의 지식은 물론 사회를 둘러싼 다양한 가치에 대한 인식과 소통 능력을 키워줄 수 있다. 지식을 융합하기 위해서는 서로 다른 분야의 지식을 알아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소통하고 협업해야 하기 때문이다. 즉, 주제 중심 교과융합프로젝트 수업은 참여와 협력 없이는 풀 수 없는 새로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분절된 과목을 뛰어넘어 융합적이고 창의적인 사고 과정을 거치는 미래지향적 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다음에서 ‘환경과 공존하는 우리의 삶’이라는 주제로 미술, 기술·가정, 도덕, 동아리 시간을 융합하여 운영한 교과융합프로젝트 수업을 소개한다. 미술 수업을 통해 예술의 공공성, 공동체의식, 세상을 이해하고 적응하는 능력을 신장시키고자 하였으며,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예술의 가치가 어떻게 발현되는지 느낄 수 있도록 계획했다.


함께 만들어가는 교과융합프로젝트 수업

핵심 주제 : 환경과 공존하는 우리의 삶


학습 목표

① 환경과 공존하는 삶에 대한 성찰 및 책임의식 갖기

② 공동체의 삶과 미술의 사회적 기능과 역할에 대한 인식의 내면화

③ 자연의 생명체에 대한 소중함을 지각하고 평화의 약속을 지키는 우리는 ‘정원난쟁이’


수업 개관

우선 자유학기제 예술·체육프로그램 교육과정 재구성을 통해 ‘환경과 인간의 공존’ 단원과 미술프로그램(공공미술)을 교과융합프로젝트의 공통 주제 및 학습요소로 추출했다. 기본교과에서는 국어, 도덕, 기술·가정, 미술 교과를 선정했고, 동아리 중에서는 ‘쪼물樂 쪼물樂반’과 교육과정을 재구성했다.


‘환경과 공존하는 우리의 삶’이라는 주제는 화가 훈데르트바서(Friedensreich Hundertwasser)의 삶과 미학이 모티브가 되었다. 화가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과 가치를 발견하고 표현하는 방법을 배우며, 인간을 둘러싸고 있는 환경이 인간과 어떤 관계인지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해 주고 싶었다. 또한 환경이 주는 여러 가지 혜택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환경문제가 인류 전체의 삶을 위협하고 있음을 깨닫고 인간과 환경이 함께 공존하며 살아갈 수 있는 바람직한 관계를 고민해 보고자 했다. 특히 자신을 둘러싼 학교 공간의 환경과 현상을 탐색하여 낡은 벤치에 그림 그리기, 분위기를 저하시키는 벽이나 펜스 등에 벽화 그리기, 설치 작업하기 등 구체적인 방법들을 찾아 삶의 반성적 다짐과 표현을 나의 삶에 적용해보도록 했다. 학생들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 미술의 사회적 역할과 기능을 내면화할 수 있었으며, 각자 자연의 생명체와 환경에 대한 소중함, 평화의 약속을 지키는 ‘정원난쟁이’가 되 어 환경문제에 대한 책임과 실천 의지를 다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