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5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언·칼럼

‘청소년 범죄’, 인성교육의 부재 탓

여과 없이 방영되는 TV속 폭력 드라마가 청소년 범죄를 부추긴다

최근 인터넷상에 떠도는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은 모두에게 큰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무자비한 아이들의 폭력은 기성세대의 모방 범죄를 닮아가는 것 같아 그 충격이 더욱 크다. 그리고 범죄를 저지르고도 양심의 가책을 전혀 느끼지 않는 아이들의 태도에 분개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실 요즘 들어, TV 드라마를 시청하기가 두렵다. 그건 지상파 방송을 포함, 종편 방송의 아무런 여과 없이 방영되는 폭력성 드라마 때문이다. 청소년 폭력의 잔인성이 드라마 속 장면을 방불케 하는 것 같아 심히 염려스럽다. 이에 청소년 범죄의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조사결과, 주당 10편 이상의 드라마 중 5편 이상이 폭력물이다. 더군다나 방영시간 또한 아이들이 시청하기에 좋은 시간대(밤 10시 이후)에 편성되어 있다. 드라마 대부분의 시청 연령대가 청소년 시청 불가로 명기되어 있으나 잘 지켜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그 어떤 제재에도 모든 드라마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무방비 상태인 만큼, 청소년의 드라마 모방 범죄는 항상 노출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학부모의 지도 감독이 필요하며 드라마 방영에 앞서 방송심의위원회의 철저한 심의가 요구되는 바다.


요즘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보다 생활지도가 더 힘들다’고 말하는 교사들이 많다. 교사의 잔소리를 안하무인(眼下無人)으로 받아들이는 아이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기보다 변명으로 자신의 잘못을 합리화하려는 아이들을 보면서 교사는 무기력해진다.


교사는 아이들을 꾸중할 때마다 무작정하지 하지 말라는 식의 말보다 왜 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분명히 일러주어야 한다. 예를 들면, 지각한 아이에게 지각하지 말라는 말보다 지각해서는 안 되는 이유를 분명하게 제시해 줘야 아이들은 교사의 말을 수긍한다. 그럼에도 때론 말대꾸를 일삼는 아이들 때문에 감정을 상하는 교사들도 더러 있다. 


이 모든 것은 ‘눈 가리고 아웅 식의 인성교육’ 탓이 아닌가 싶다. 더군다나 ‘성적 지상주의’도 아이들의 인성(人性)을 저해하는 한 요소이기도 하다. 아이들이 큰 잘못을 해도 인권을 운운하는 통에 아이들을 벌(罰)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와 같은 ‘봐주기 식 벌(罰)’로 아이들은 학교 교칙을 우습게 여기고 잘못된 행동을 쉽게 고치려고 하지 않는다.


따라서 학교 차원에서 다양한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일회성이 아닌 주기적으로 실시하여 청소년 범죄를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더는 아이들이 재차 삼차의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막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강구해야 할 것이다. 이로 인해, 선의의 피해를 보는 학생들이 더는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