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1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초등 도덕] 그림책 활용 공감 대화 활용 인권 수업

공감의 시대, 공감능력이 필요한 사회

막스 셸러(Max Scheler)는 ‘공감’을 ‘타인의 느낌에 대한 느낌’이라고 했다. 다른 사람의 느낌을 나도 고스란히 느끼는 것, 즉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그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는 능력을 ‘공감’이라고 한다. 공감하기 위해서는 상대방의 생각을 읽고 그 사람이 처한 상황을 마치 나의 상황처럼 시뮬레이션하는 능력이 필요하다. 공감이 가장 빛을 발하는 경우는 다른 사람과 갈등이 생겼을 때와 상대방의 슬픔을 위로할 때다.

심리학자 대니얼 골먼(Daniel Goleman)은 미래 사회를 좌우할 핵심 역량으로 ‘사회적 지능(SQ, Social intelligence)’을 꼽았다. 사회적 지능은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능력인데, 그는 성공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으로 수준 높은 사회성을 들었다. 이 사회지능의 핵심 요소가 바로 ‘공감’이다. 사람들과 관계를 잘 맺기 위해서는 상대방의 감정과 의도를 읽고 그 아픔도 함께 나눌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흔히 ‘공감한다’는 표현을 하곤 한다. 공감은 느끼는 것이므로 감성적인 것이다. 그렇다고 감성이 곧 공감은 아니다. 나와 관련이 없는 내용에 대해서도 충분히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개방성이 부족하면 공감능력도 부족할 수밖에 없다. 공감은 내 마음에 드는 것만 선택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이들에게 공감지수가 낮은 경우는 많다. 특히, 도덕적 행동에 대한 공감지수는 매우 낮은 편인데 이것은 나와 다른 사람이나 생각에 무관심하거나 그것을 수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의 입장이나 상황에 대한 공감능력이 부족해 자기중심으로만 생각하고 입장을 바꿔 생각하거나 상황을 이해하며 수용하는 능력이 낮은 것이다. 이렇게 오해나 편견이 쌓여 불신을 낳으며 그 결과 이해와 배려는 찾아보기 힘들게 된다. 

공감능력이 부족한 이유는 가정에서 부모에게 이해와 공감을 받은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이며, 배려심이 부족한 이유는 공감능력 부족과 부모나 타인으로부터 배려받은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공감과 배려를 받지 못한 아이들은 마음에 입은 상처로 인해 자존감은 낮고 공격성은 강해 자신의 감정이나 속마음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오히려 거친 언어와 행동으로 친구를 아프게 하는 말과 행동을 거침없이 하거나 부모나 교사에게 반항적인 경우가 많다.

이런 아이들에게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그들의 상처를 공감하고 위로해주는 일이다. 자신의 감정이나 속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할 기회를 줘야 하고 그 마음을 수용해줘야 한다. 그리고 자신의 감정이나 생각이 중요하듯, 타인의 감정과 생각도 존중받아야 함을 가르쳐야 한다. 이렇게 자기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타인에 대한 공감능력을 높이는 것이 공감교육이다. 이를 통해 그 아이들의 자존감을 높여주어 상처를 치유하게 하고 나아가 스스로 상처를 치유하는 회복탄력성을 높일 수 있다. 

그림책으로 공감능력을 기르는 공감 대화 수업

좋은 그림책에는 아이와 어른 모두가 생각해볼 만한 주제들이 들어 있다. 삶과 죽음, 선함과 악함, 정의롭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과 기존 질서 속에서 자기 정체성을 찾거나 도전하고 모험하면서 용기를 얻고 변화하며 성장하는 가운데 겪는 감동적인 상황과 사건들이 가득 들어 있다. 무엇보다 마음을 끄는 인상적이고 아름다운 그림들이 함께 들어 있어 아이들의 정서 발달과 감성교육에 좋은 자료다.

공감능력을 높이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초등학생의 감성을 자극하면서 깨달음을 줄 수 있는 그림책 읽기와 공감 대화 활용도 큰 도움이 된다. 그림책을 함께 읽고 책을 읽으며 떠올랐던 비슷한 경험이나 감정, 생각에 관해 충분히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다. 특히 인물에 대해 배려와 존중 등을 중심으로 생각을 나누면 학생들로 하여금 공감능력과 함께 인권 감수성이나 평화 감수성 등의 도덕적 민감성을 높일 수 있다. 더 나아가 도덕적 사고력과 판단력, 실천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림책 활용 공감 대화 수업의 실제

수업 시작 전에 두 가지를 부탁한다. 첫째는 틀려도 괜찮으니 맘껏 자기 생각을 표현하라는 것이고 둘째는 나와 다른 생각을 말했거나 틀린 생각을 말했다 해도 무시하거나 놀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 존중해주라는 것이다. 이것은 모두 그림책 제목이기도 해 ‘틀려도 괜찮아’를 말할 때는 직접 책 표지를 보여주며 이야기하고, 두 번째 부탁인 ‘달라서 좋아요’는 이번 수업에서 읽을 책이어서 직접 책 사용은 하지 않고 내용만 이야기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